사우디 아람코, 현대차 수소에너지 협력 MOU체결
사우디 아람코, 현대차 수소에너지 협력 MOU체결
  • 최강 기자
  • 승인 2019.06.2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한한 아람코 나세르 사장

세계 최대 석유회사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가 현대자동차와 수소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한다.

아람코는 석유 사업에 치중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현대차는 세계적 경쟁력을 보유한 수소전기차 분야에서 든든한 우군을 확보하는 ‘윈윈 효과’가 기대된다.

25일 아람코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날 방한한 아민 알나세르 아람코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현대차와 수소에너지 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람코가 현대차와 수소에너지 분야에서 손을 잡는 것은 현재 석유 사업에 치중된 사업 포트폴리오에서 벗어나 수소를 비롯해 태양광·풍력 등 미래 에너지 사업을 육성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원유에서 수소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점도 아람코가 수소에너지 분야에 눈을 돌린 이유로 꼽힌다. 실제 아람코는 사우디 다란에 자국 내 첫 수소충전소 가동을 시작하는 등 수소에너지 사업에 관심을 쏟고 있다.

현대차 입장에서도 미래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기차와 수소전기차가 경쟁하는 가운데 아람코가 수소에너지 산업에 눈을 돌리면서 수소차 시장이 더 빨리 확대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완성차 업체 중 수소전기차를 양산할 수 있는 곳은 현대차와 일본 도요타·혼다 정도에 불과하다.

알 나세르 사장은 전날 에쓰오일 울산공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아람코는 에쓰오일 지분 63.4%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에쓰오일은 26일 4조8,000억원을 들인 잔사유고도화시설(RUC)과 올레핀다운스트림(ODC) 공장 완공행사를 개최하는 등 석유화학 부문 경쟁력 강화에도 힘을 쏟고 있다. 아람코는 올 초 현대오일뱅크 지분 17%를 인수하는 등 국내 정유 시장에서 영향력도 확대해 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선유도역1차아이에스비즈타워) 1703호
  • 대표전화 : 02-6392-7006
  • 팩스 : 0507-514-6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수
  • 법인명 : 한반도경제
  • 제호 : 한반도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3
  • 등록일 : 2018-05-28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윤지원
  • 편집인 : 길한림
  • 한반도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반도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hanbando.biz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