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코스, 뷰티크레딧·비프루브·다나한 등 미주 시장 본격 공략
코스모코스, 뷰티크레딧·비프루브·다나한 등 미주 시장 본격 공략
  • 최정윤 기자
  • 승인 2019.01.0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뷰티 선도 기업 코스모코스(사장 양창수)는 자사 멀티 브랜드샵 ‘뷰티크레딧(Beauty Credit)’을 미국에 오픈하는 등 본격적으로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코스모코스의 아웃도어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비프루브(VPROVE)’ 또한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인 ‘아마존(Amazon)’에 입점했다.

코스모코스는 20일 미국 뉴욕 매장 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뉴욕 제리코, 뉴욕 센트럴파크, 메릴랜드에 멀티 브랜드샵 뷰티크레딧을 순차적으로 오픈하며 미국과 중남미 지역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예정이다. 뷰티크레딧은 멀티 브랜드샵으로 다나한, 꽃을든남자, 비프루브 등 코스모코스의 전 브랜드를 한곳에서 만날 수 있어 다양한 제품, 가격대로 고객들의 선택 폭이 넓은 것이 특징이다. 코스모코스는 뷰티크레딧을 통해 검증된 품질력과 다양한 제품으로 미국 소비자들에게 다가가 K뷰티의 위상을 높이며 미주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코스모코스는 오프라인 채널뿐만 아니라 아마존과 같은 온라인 채널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아마존에는 아웃도어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비프루브가 입점했다. 아마존은 현재 미국 전자상거래부문에서 50%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어 비프루브의 미국 매출의 상당수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미국은 세계 최대의 화장품 시장으로 2017년 시장 규모가 860억달러(약 97조원)로 전년보다 3.2% 성장했고 2020년에는 943억8650만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트라에 따르면 2017년 한국의 미국 화장품 수출액은 4억4900만달러로 전년보다 28% 증가했으며 2018년도 7월까지 3억5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3% 늘어났다.

코스모코스는 한국 화장품의 미국 시장 점유율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본격적인 미국 온·오프라인 시장 진출로 K-beauty의 위상을 높이고 코스모코스만의 검증된 제품력으로 미국 소비자들을 사로잡아 미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로21길 26 (선유도역1차아이에스비즈타워) 1703호
  • 대표전화 : 02-6392-7006
  • 팩스 : 0507-514-600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영수
  • 법인명 : 한반도경제
  • 제호 : 한반도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23
  • 등록일 : 2018-05-28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 윤지원
  • 편집인 : 길한림
  • 한반도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한반도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hanbando.biz
ND소프트